아티클
이노핏파트너스의 노하우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의
‘산업별’ 핵심 지식과 트렌드를 큐레이션한 지식혜택
[메타버스] 메타버스 속 유통사업을 위한 광고, 마케팅 그리고 쇼핑


 정보기술(IT) 분야에서 시작된 메타버스 열풍이 금융권에도 옮겨붙고 있습니다. 코로나 언택트 시대를 거치면서 지점 업무를 3차원 가상공간인 메타버스에 적용하는 글로벌 기업들이 점점 늘고 있다는데요. 통화나 이메일보다 실용적이고, 깊이 있는 쌍방향적 정보 전달이 가능한 이런 '메타버스 지점'이 점점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BNP파리바가 VR기술을 적용해 공사중인 부동산을 3D로 보여주는 가상 공간 '캡슐'을 선보였다 (출처 : BNP파리바)


프랑스 최대 금융그룹인 BNP파리바 산하 부동산종합 서비스 회사인 BNP파리바 리얼에스테이트(real estate)는 최근 메타버스 영업을 시작했습니다. 사람을 3차원 홀로그램으로 구현해 다른 장소에서 보여주는 홀로포테이션(Holoportation) 기술을 적용했는데요. 이 기술을 통해 서울의 거주자가 워싱턴의 직원을 메타버스에서 만나 뉴욕 부동산의 건물과 설계도 등을 3D로 돌려볼 수 있습니다. BNP파리바 리얼에스테이트는 기업들이 장기간 계약을 맺지 않아도 되는 유연한 사무실 공간을 찾고 있고, 투자자 또한 값비싼 여행경비를 내지 않고도 해외 부동산을 보고 싶어하는 니즈를 고려하여 메타버스를 도입했다고 합니다.

씨티은행은 업무에 마이크로소프트의 홀로렌즈를 사용한 '홀로그래픽 워크스테이션'을 도입해 시장에서 형성된 데이터들을 메타버스에서 조합, 활용하는 시스템으로 트레이더가 많은 양의 정보를 직관적으로 다룰 수 있도록 했다고 하네요. JP모건 체이스는 메타버스를 활용한 엔지니어 인턴십 프로그램을 운영 중인데요. JP모건의 전략 기술 이니셔티브와 빅데이터, 모바일, 전자결제 등의 다양한 솔루션을 통해 회사가 요구한 사항을 직접 시각화해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합니다.



이와 같이 구글, 애플, 페이스북과 같은 글로벌 플랫폼 기업들이 예상하는 '넥스트 플랫폼'은 메타버스입니다.
실제로  '페이스북'의 CEO 마크 저커버그는 "메타버스가 모바일 인터넷의 후계자"라며 향후 페이스북을 메타버스 기업으로 탈바꿈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메타버스는 초월이란 의미의 메타(Meta)와 세계, 우주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현실과 가상의 경계가 사라진 3차원의 가상세계를 의미합니다.
사실 메타버스는 최근 갑작스럽게 등장한 개념은 아닙니다.  1992년 미국의 SF소설작가 닐 스티븐슨 (Neal Stephenson)의 소설  '스노우 크래시(Snow crash)'에서 가상의 나라인 '메타버스' 개념이 처음 등장했습니다. 이후 2007년 미국의 기술연구단체 'ASF(Acceleration Studies Foundation)'가 '메타버스 로드맵'을 발표하면서 가상세계와 현실이 융합된 '메타버스'라는 개념이 널리 알려지게 됐습니다.

2007년 메타버스 로드맵 발표 당시에도 메타버스의 산업적 가치와 가능성은 무궁무진할 것이라는 큰 기대를 모았습니다. 그러나 현실적인 기술수준이 이를 뒷받침해주지 못하면서 그 가능성이 실현되지는 못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5G의 빠른 통신기술의 발달, 방대한 데이터를 신속 처리할 수 있는 클라우드 시스템, 저가의 질 높은 VR(가상현실) 기기와 뛰어난 컴퓨터 그래픽 등 혁신적 기술의 급격한 발달에 따라 메타버스의 가능성을 실제로 구현할 수 있는 기반이 충족되면서 이에 대한 산업적·기술적 가치가 다시 주목을 받게 된 것입니다.

특히 유통업계는 현실과 가상을 넘나드는 '메타버스' 산업에 주목하고 앞다퉈 이 시장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디지털에 익숙한 MZ세대(밀레니얼+Z세대)가 온라인 가상현실 세상으로 몰려들고 있는 만큼 이 곳에서의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하기 위함입니다.  



지난 베네핏레터 38회차에서도 메타버스 주제를 다루며 메타버스의 기원과 현실 세계의 다양한 활동들이 메타버스에서 어떻게 실현되는지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이번 베네핏레터에서는 메타버스 산업에 주목하고 있는 유통업계들이 메타버스 속에서 광고, 마케팅, 쇼핑산업 등을 통해 새로운 사업기회를 모색하고 있는 다양한 사례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1. [식품] 가상세계로 들어갔다 현실세계로 나오는 믹스버스(Mixverse) 마케팅


유통업계가 메타버스 열풍을 타고 새로운 경험을 중시하는 MZ세대(밀레니얼+Z세대)들을 사로잡기 위하여 가상과 현실세계를 넘나드는 '믹스버스(mixverse)'마케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믹스버스'는 가상의 세계관(universe)과 현실을 섞는다(mix)는 의미로 가상의 세계관 콘셉트를 현실에 구현하는 방식입니다. 


■ 가상세계 속 추리미션 풀면 현실에 존재하는 팝업스토어로 연결!
CJ제일제당은 밥, 토핑, 소스의 양을 30% 늘린 '햇반컵반BIG'을 출시하면서 배우 나문희를 탐정으로 한 추리게임 퀴즈인 '명탐정 컵반즈' 5개를 유튜브 컨텐츠로 공개했습니다.  그리고 지난 6월 성수동에 ‘명탐정 컵반즈’를 현실공간에서 체험할 수 있는 오프라인 팝업스토어를 열었습니다.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5개의 추리 퀴즈를 풀면 금고의 숨겨진 장소와 비밀번호를 알아낼 수 있고, 여기서 찾아낸 장소는 실제 현실에 존재하는 팝업스토어로 연결됩니다. 가상 세계관을 넘어 현실 세계로 이어지는 공간을 만든 것입니다. 팝업스토어는 탐정사무소로 꾸며진 공간에서 직접 추리 미션을 체험할 수 있는 일종의 '방탈출 게임'처럼 만들어졌습니다. 탐정사무소에서 10분 내에 문제해결의 단서를 찾아 비밀번호를 알아내면 햇반과 햇반컵반BIG 등 선물이 제공됩니다.  

'명탐점 컵반즈'의 영상은 한 달 만에 조회수 330만을 넘기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습니다. MZ세대의 디지털 콘텐츠 트렌드인 추리게임과 가상 세계관 몰입을 반영했다는 평가입니다. 실제, '명탐정 컵반즈'의 인기는 '햇반컵반'의 매출로도 이어져 콘텐츠를 런칭한 지난 5월 한 달 동안 편의점 경로매출이 전년 대비 20%가량 증가했다고 합니다.



CJ제일제당 명탐정 컵반즈 팝업스토어의 추리 게임 체험 (출처 : CJ제일제당)




■ 가상현실 편의점 'CU 제페토 한강공원점' 오픈!
편의점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글로벌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ZEPETO)'를 서비스하는 네이버제트와 협약을 통해 가상현실 편의점을 오픈한다고 밝혔습니다. CU는 이번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8월 중에 제페토 내 인기 공간(맵) 중 하나인 한강공원에 'CU제페토 한강공원점'을 오픈할 예정이며, 유저들이 자주 방문하는 공간인 교실과 지하철에도 차례로 점포를 오픈할 계획입니다.  



네이버에서 운영하는 3D 어플 제페토 내 편의점 (출처 : 제페토 캡쳐)

'CU제페토 한강공원점'은 한강을 바라보며 구입한 상품을 즐길 수 있는 루프탑(Roof Top) 편의점으로 기획됐습니다.  이용자들은 테라스에서 'GET 커피', '델라페' 등 CU 상품들을 즐기며 별도로 마련된 파라솔, 테이블 등을 이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또한 다른 이용자들과 소통과 교류를 중시하는 제페토 유저 특성을 반영하여 버스킹 공간도 추후 공개할 예정입니다. 버스킹 공간에서는 실제 공연장처럼 노래를 부르거나 춤을 추는 등 모션으로 공연을 할 수 있으며 다른 사람들의 무대를 관람할 수도 있게 됩니다. 이 외에도 실제 CU점포에서처럼 원두커피 기기에서 커피를 내리거나 한강공원 편의점 인기 메뉴인 즉석조리 라면도 먹을 수 있습니다. 




#2. [패션] VR로 명품 입어보고 귀걸이도 착용해보고 화장품 테스트까지!


시장조사업체 PwC에 따르면 글로벌 메타버스 시장은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을 포함해 2030년 1조5429억 달러(약 1742조원) 규모에 달할 것이라고 합니다. 특히 메타버스의 가상세계는 소비자의 트렌드 변화에 민감한 패션업계에 가장 최적화되어 있다고 업계 관계자는 평가하고 있습니다.  지속되는 기술발전에 의해 더욱 다양한 콘텐츠 생성이 가능해지면 패션업계의 메타버스 활용도는 지금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 백화점, 직접 가지 않아도 휴대폰으로 지하1층부터 10층까지 쇼핑이 가능하다
현대백화점 판교점은 VR(Virtual Reality/가상현실)로 매장을 둘러볼 수 있는 'VR 판교랜드'를 오픈했습니다. VR 판교랜드는 VR 기술을 적용한 가상의 백화점으로, 어디서든 스마트폰을 통해서 현대백화점 판교점의 지하 1층부터 10층까지 50여곳을 360도로 둘러볼 수 있습니다. 실제 판교점을 그대로 모바일로 담아서 백화점을 걷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들 정도입니다. VR화면에 있는 화살표를 터치하면 매장 이동이 가능하고, 비행선 모양의 아이콘을 터치하면 백화점에서 진행하고 있는 행사 정보도 알 수 있으며 다양한 미니게임을 통해 할인쿠폰 혜택도 받을 수 있습니다.
'VR 쇼룸'을 운영하는 페레가모, 발망, 오프화이트, 아미 등 14개 매장의 경우는 진열된 상품을 더욱 자세히 살펴보고 카카오톡을 이용해 구매는 물론 구매상담도 가능합니다. 



현대백화점 'VR판교랜드' 전경 (출처 : VR 판교랜드)



■ 로이드, AR기반 실시간 착용서비스 제공
이랜드 주얼리 사업부에서 운영하는 골드 기프트 브랜드 로이드(LLOYD)가 언택트 소비 트렌드에 맞춰 AR기술을 기반으로 개편한 공식몰을 선보였습니다.

AR기술을 기반으로 고객이 실시간 영상을 통해 직접 귀걸이를 착용해본 것과 비슷한 경험할 수 있고, 구매까지 온라인몰에서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7월 현재는 일부 귀걸이 상품에 한해 AR 시험 착용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지만 8월부터는 반지, 목걸이 등 카테고리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로이드 어플에서 일부 귀걸이 상품에 한해 AR 시험 착용 (출처 : 이랜드 로이드)




■ VR쇼륨에서 스타일링 확인하고, 구매도!
코오롱FnC는 여성 영 캐릭터 캐주얼 브랜드 '럭키슈에뜨'의 VR 가상공간 '럭키타운'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오프라인 매장에 가지 않아도 실제로 간 것처럼 제품을 둘러볼 수 있는 VR 쇼룸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 덕분에 지난해보다 월평균 130%씩 신장하며 고공행진 중이라고 합니다.

가상공간 '럭키타운'에서는 배우 한소희를 모델로 선보이며 소비자 니즈에 맞춘 발 빠른 제품을 출시하여 색다른 경험이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즉, 모델이 착용한 의상을 360도로 움직여가며 살펴볼 수 있을 뿐 아니라 다양한 스타일링을 맞춰 볼 수도 있고 상세정보 확인 후 구매도 가능합니다.  



럭키슈에트 럭키타운 (출처 : 코오롱FnC)




VR·AR로 구현한 패션 메타버스 (출처 : 뉴스토마토)




#3. [자동차] 새로 나온 신차, 메타버스에서 '가상 시승' 체험해보세요


■ 현대차, 자동차 업계 최초로 제페토에서 쏘나타N라인 가상 시승체험 운영!
현대차는 6월, 자동차 업계 최초로 네이버의 메타버스 플랫폼인 '제페토'에서 쏘나타N라인을 가상으로 시승체험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했습니다.

제페토는 네이버Z가 운영하는 메타버스 플랫폼입니다. 제페토 이용자는 얼굴인식, 증강현실(AR), 3D 기술을 활용해 자신과 꼭 닮은 '3D 아바타'를 만들어 다른 이용자들과 소통하며 놀이, 쇼핑, 업무 등 다양한 활동을 즐기면서 가상현실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현재 제페토는 글로벌 가입자 2억 명을 보유할 정도로 전 세계 MZ세대들에게 각광을 받고 있습니다.

현대차는 이 제페토에서 인기 공간인 다운타운과 드라이빙 존에서 쏘나타 N라인을 시승할 수 있게 차량을 구현했습니다. 현대차는 쏘나타를 메타버스 플랫폼에 노출시켜 앞으로의 잠재 고객인 MZ세대와 소통을 활발히 하는 동시에 차량의 하이테크한 이미지를 강화하고 선도적인 기술력을 갖춘 브랜드로써 이미지를 확고히 한다는 전략입니다. 


메타버스 플랫폼인 제페토에 구현된 쏘나타 N 라인 (출처 : 현대자동차)




#4. [레저] VR시스템 통한 가상체험 즐기면서 상품정보 확인과 구매까지!


■ VR로 즐기는 '가상캠핑장'에서 캠핑 간접체험 하면서 상품구매!
롯데홈쇼핑이 가상현실(VR) 기술을 활용하여 테마별 캠핑장을 구현한 '가상캠핑장'을 선보였습니다.
'가상 캠핑장'은 실제 프리미엄 캠핑장을 모델로 VR 기술을 통해 리얼하게 구현한 것이 특징입니다. '오토캠핑', '백패킹' 등 테마별 캠핑 체험 공간을 조성하고, 각종 인테리어 소품과 실제 판매 상품도 배치해 캠핑장 분위기를 사실적으로 연출했습니다. 유명 레저 브랜드 '코베아'의 '아이거 텐트'를 비롯해 '내셔널지오그래픽 시그니쳐 벤처 체어', '콜맨 아이스박스' 등 해외 인기 브랜드의 캠핑용품을 배치해 구매도 가능합니다.  고객은 롯데홈쇼핑 모바일앱을 통해 가상으로 연출된 캠핑장을 둘러보며 캠핑 분위기를 간접 체험하면서 전시된 상품의 상세 정보 확인은 물론, 직접 구매도 할 수 있습니다.

롯데홈쇼핑의 VR기술을 활용한 테마별 캠핑장 (출처 : 롯데홈쇼핑)




#5. [인테리어] 전국 아파트 95%이상 메타버스에 담아 다양한 인테리어 가상실현 가능


■ 집 주소 치면 1초만에 살고 있는 집이 3D로 구현, 가상으로 벽지 변경, 가구배치 가능!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을 접목시켜 2D의 건축도면을 3D로 구현하고 그 위에 다양한 인테리어를 가상으로 꾸며볼 수 있습니다.

2014년 설립된 '어반베이스'는 머신러닝을 기반으로 한 오토 스케칭 기술 개발로 2D 도면 이미지를 3D 이미지로 자동 변환할 수 있습니다. 이를 기반으로 내가 현재 사는 아파트를 가상에서 확인하고, 가구, 가전, 생활소품, 벽지, 창호 등을 자유자재로 변경하면서 인테리어를 가상으로 미리 해볼 수 있습니다. 이 회사는 일룸, 롯데하이마트, 에이스침대 등 다양한 가구, 인테리어 브랜드와 제휴를 맺어 가상현실에서 사용자가 7000여 개 제품을 자유롭게 배치해보고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게 지원하고 있습니다.  


어반베이스 메타버스에 구현된 아파트 내부 (출처 : 어반베이스)



어반베이스 어플 영상 (출처 : UB 스튜디오 유튜브)
 





| 큐레이터 / 이노핏파트너스 이혜숙 전문교수
| 글 정리 / 이노핏파트너스 마케팅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에 FIT한 지식 혜택 (베네핏레터는 격주 금요일에 찾아갑니다)

beneFIT Letter(베네핏 레터)는 이노핏파트너스의 노하우를 담아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의 '산업별' 핵심 지식, 트렌드를 큐레이션한 뉴스레터입니다. 
이 내용을 이메일로 편하게 받아보고 싶으시다면, 구독해주세요!

>> 구독하러 가기